로그인 | 회원가입 | ID/PW 찾기 | 이용기관 | Q&A   
코로나19대응 전자도서관 특별보급행사 | 전자도서관 구축절차
공지사항   
Q&A   
전자책 뉴스레터   
전자책 포럼   
문의/상담 게시판   
-----------------   
전자도서관 신청현황   
전자도서관 구축사례   
ISSN정간물 구독현황   
DLS도서관 납품현황   
나이스북 이용기관   
 


전자책 뉴스레터


구   분  나이스북
제    목  [142호] 종잇값 인상 소식에 출판계 울상..책값도 오르나
작 성 자  나이스북 접속 IP  183.102.***.***
작 성 일  2012-10-18
내   용



2012.02.28 출판마케팅포럼 | 나이스북 독서교육 | 나이스북 독서경영 | QR코드
line
 
 

  [출판계] 종잇값 인상 소식에 출판계 울상..책값도 오르나 -<아시아경제>

 

요즘 출판계는 울상이다. 제지업계가 조만간 종잇값을 올린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다. 종잇값 인상을 주장하는 제지업계는 원재료 가격 상승을 이유로 들고 있지만, 출판계는 이 때문에 이윤이 줄면 부담이 된다는 입장이다. 종잇값 인상이 차차 책값 인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곳곳에서 나오는 분위기다. 27일 출판계에 따르면, 이들 업계는 최근 제지업계가 종잇값 인상안을 검토 중인 것과 관련해 대책 마련에 나섰다.

 

A출판사 관계자는 "아직 통보를 받은 것은 아니지만 제지업계가 종잇값을 5~7% 정도 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들었다"면서 "구체적인 계획은 안 세웠지만 종잇값이 오르면 우리 입장에서는 중간 이윤이 줄어드는 셈이기 때문에 곧 대책을 세울 예정"이라고 말했다. 이 관계자는 또 "규모가 큰 출판사는 종이를 대량으로 구매하기 때문에 타격이 비교적 적을 수 있지만, 중소 출판사는 그때 그때 발주를 하는 경우가 많아 타격이 상당할 것"이라고 했다.

 

B출판사 관계자는 "제작비 가운데 인건비 다음으로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종잇값이 오르면 출판사 입장에선 부담이 되는 게 사실"이라면서 "당장은 아니더라도 종잇값 인상이 결국 책값 인상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고 본다"고 전했다. 종잇값이 오른다고 해서 책값이 바로 오르는 것은 아니지만 출판사 부담이 커지면 끝내 책값도 오를 수 있다는 얘기다. 이 관계자는 이어 "제지업계가 검토 중인 인상률이 5~7%라고 들었는데 이는 절대 적지 않은 인상폭"이라면서 "종잇값 인상안이 확정되면 그에 맞춰 논의를 하려 준비 중"이라고 덧붙였다.....More

 

 
 
line

 

line
 
 

  [해외서점] 출판사와 마진 싸움...아마존 킨들 타이틀 중단 -<ZDNet Korea>

 

아마존이 킨들 타이틀 5천종의 공급을 중단했다. 출판사등 콘텐츠공급사와의 가격조건이 맞지 않으면서 이뤄진 조치다. 씨넷은 22일(현직시간) 아마존이 출판사 등 콘텐츠유통점과의 가격협상 결렬로 5천종의 킨들용 콘텐츠 공급을 중단했다고 보도했다.

 

보도는 인디펜던트퍼블리셔그룹의 말을 인용, 회원 출판사에 의해 제공되는 전자책을 공급하는 이 그룹이 더 이상 아마존을 통해 기존 전자책용 콘텐츠 공급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. 계약 갱신을 연장하지 않은 것은 이 출판대행 그룹과 아마존 간에 타이틀 도매가격 제공을 둘러싼 견해차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. 이로 인해 약 5천개의 온라인 타이틀이 영향을 받게 될 전망이다.

 

▲ 아마존이 출판콘텐츠대행그룹과의 협상 결렬로 킨들 타이틀 5천종의 공급을 중단했다.

아마존과 출판사 유통점 간에 더좋은 조건을 끌어내기 위한 협상결렬로 인한 것으로 알려졌다.<사진=씨넷> 

 

인디펜던트퍼블리셔그룹의 마크 슈호멜은 아마존이 더 나은 마진을 원했다고 말해 아마존의 타이틀 중단이 출판사및 유통업체로부터 더 좋은 조건을 뽑아내고자하는 아마존의 압박에 의한 것이었음을 시사했다. 슈호멜은 "그들은 더 나은 마진을 원했고 우리는 우리의 조건을 제시했다. 그래서 그들은 타이틀을 내렸다"고 말했다. 그는 “우리는 오늘은 그들과 얘기하지 않는다. 나는 다른 방향이 됐으면 했었다. 그러나 조만간 그럴일은 없을 것 같다”고 덧붙였다.  

 

하지만 그는 그 이상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한 언급을 거부했다. 아마존은 지난 2010년에도 자신들이 설정한 표준가격인 9.99달러보다 높은 가격의 이북 콘텐츠가격 책정을 거부하면서 맥밀란 출판사의 타이틀 공급을 거부한 바 있다. 당시 맥밀란이 아마존에 어떤 양보를 이끌어 내고 타이틀공급을 재개했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.......More


 
 
line

 

line
 
 

 [전자책] 전자책 출판시장 패권 도래…만화·소설, 종이책 점유율 추월 -<매경이코노미>

 

 [출판계] 추락하는 한국 소설 날개가 없다 -<주간동아>

 

 [모바일] "가자, 모바일로"…자회사 꾸리는 출판사들 -<블로터닷넷>

 

 [출판계] “판타지 속편 내라” 출판사 압박하는 팬들 -<동아일보>

 
 
line
QR코드 소식
line
 
 

 

   ▶ 도서명: 강성 스피치 <좋은책만들기>

   ▶ 마케팅 대상

       - 기업VIP + 인사/교육 담당자 + 마케팅 담당자 + 사보 담당자

        + 직장인(상장/코스닥/외감/일반) + 독서경영 회원 + 경상계 교수

   마케팅 접근

   1) 통합 마케팅 (IMC접근)

     - 이메일 웹진

     - 나이스북 독서경영 홈페이지(http://www.nicevip.co.kr)

     - 블로그(http://blog.naver.com/nice_book/40153182545)

     - 인터넷 서점

   2) 인터넷 서점과의 링크를 통해 직접 구매 유도

 
 
line

책QR 바로가기

 

공동DM 진행상황
line
 
 

 제 100차 공동DM 발송일정 (3사 출판사 참여시 발송 확정됩니다.)

 

 * 대학/공공/전문도서관 발송일:3월 15일 발송 확정 (추가 참여 가능)

 * 초등/공공/어린이도서관 발송일: 3월 15일 발송 확정 (추가 참여 가능)

 * 중고등학교 발송일: 3월 15일 발송 예정 (3곳 출판사 이상 참여시 발송 가능)

 * 지역문고 도서관 발송일: 3월 15일 발송 예정 (2곳 출판사 이상 참여시 발송 가능)

        

    참여하실 출판사는 나이스북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.

  

 

   ■  제 100차 공동DM 참여 출판사 현황 ( 2012. 2. 28  현재)

       

대상

   대학/공공/

  전문 도서관

지역문고

도서관

기업

중고등학교

 초등/공공/

 어린이 도서관

신청 수

3

1

0

0

6

 

 
 
line
공동DM 진행상황


[이전글] [다음글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