로그인 | 회원가입 | ID/PW 찾기 | 이용기관 | Q&A   
코로나19대응 전자도서관 특별보급행사 | 전자도서관 구축절차
공지사항   
Q&A   
전자책 뉴스레터   
전자책 포럼   
문의/상담 게시판   
-----------------   
전자도서관 신청현황   
전자도서관 구축사례   
ISSN정간물 구독현황   
DLS도서관 납품현황   
나이스북 이용기관   
 


전자책 뉴스레터


구   분  나이스북
제    목  [161호] 서울 ‘10분 거리’ 도서관 500곳 확충
작 성 자  나이스북 접속 IP  183.102.***.***
작 성 일  2012-10-18
내   용


2012.07.17 출판마케팅포럼 | ISSN 정간물 | 독서교육 | 독서경영
line
 
 

  [정책] 서울 ‘10분 거리’ 도서관 500곳 확충 -<서울신문>

 

서울시가 시민마다 연 20권 이상 독서를 하는 ‘책 읽는 서울’을 만들기 위해 2030년까지 도서관 500여개를 확충한다.박원순 서울시장은 16일 “시민 누구나 생활 속에서 쉽게 책을 접하고 읽을 수 있는 책 읽는 서울 환경을 만들겠다.”며 ‘서울시 도서관·독서문화 활성화 종합계획’을 발표했다. 종합계획에 따르면 시는 10분거리 도서관 확충, 시민 1인당 연 20권 이상 독서, 1인당 장서 2권 이상 보유, 도서관의 마을공동체 거점화, 도서관 운영 질 향상을 5대 목표로, 올해 160억원 등 2015년까지 총 988억원 예산을 투입한다.

 

우선 현재 공공도서관 120곳을 포함 총 868곳인 도서관을 2030년까지 총 1372곳으로 늘린다. 이에 따라 매년 8곳 이상의 구립도서관을 건립하고, 또 유명인의 기증을 받아 세우는 ‘명사의 작은도서관’, ‘여행하는 도서관’, ‘도서정거장’ 등 다양한 유형의 도서관도 만든다. 특히 저소득층 밀집지역에는 도서관 설립을 집중 지원할 방침이다. 독서문화 확산을 위해서는 어린이들의 독서 습관화를 위해 ‘내 생애 첫 증명서-도서관 회원증’을 발급하고, ‘북 페스티벌’을 통해 독서분위기를 환기시킨다.

 

올해는 신청사 본관에 자리잡은 서울도서관 개관과 연계해 10월 11~13일 서울광장에서 북 페스티벌을 연다.아울러 시는 전문 사서를 늘리고, 현재 전체 보유 도서 약 20만권의 3.8%에 불과한 전자책 비중도 11%까지 늘리기로 했다........More

 

 
 
line

 

line
 
 

  [간접광고] 책 간접광고, 드라마와 어울려야 공감 -<경향신문>

 

소설 내용과 애절한 장면 궁합… 시청자 관심 높여 읽도록 유도

 

▲ SBS 주말드라마 <신사의 품격>에 출연하는 배우 김하늘과 김민종이 PPL로 등장한

신경숙의 소설 <모르는 여인들>(위)과 <어디선가 나를 찾는 전화벨이 울리고>(아래)를 보고 있다.

 

신경숙의 장편소설 <어디선가 나를 찾는 전화벨이 울리고>(이하 <어나벨>·문학동네)는 최근 3주간 3만8000부가 팔리면서 다시 베스트셀러가 됐다. 이 책은 지난 13일 교보문고 주간 집계에서 2주째 소설부문 1위를 차지했다. 2010년 출간돼 이미 30만부나 나간 책이 다시 날개 돋친 듯 팔리는 이유는 SBS의 주말드라마 <신사의 품격>에 간접광고(PPL·Product Placement)로 등장했기 때문이다.  

 

<어나벨>뿐 아니라 이 드라마에 노출된 문학동네 출판사의 책들은 모두 판매가 상승했다. 2007년 출간된 프랑스 작가 세르주 블로크의 그림책 <나는 기다립니다>는 8000부가 팔리면서 역시 교보문고 주간 베스트셀러에서 아동도서 2위에 올랐고, 지난 2월 나온 김연수의 <원더보이>는 소설부문 11위로 집계됐다. 지난해 재출간한 김훈의 <칼의 노래> 역시 19위로 올라섰다.  문학동네는 출판업계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자사 도서의 PPL에 나서고 있다. 올 3월부터 5월까지 KBS 2TV에서 방영된 드라마 <적도의 남자>에서 처음 PPL을 활용한 데 이어 <신사의 품격>에도 뛰어들었다. <적도의 남자>의 경우 주인공 한지원(이보영 분)이 초기에 책 읽어주는 여자로 나와 신경숙의 <깊은 슬픔>, 안도현의 <연어>,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<노인과 바다>, 에밀 아자르의 <자기 앞의 생> 등을 드라마에 노출시켰다. 첫 시도는 그리 만족스럽지 않았다. 4종 모두 중쇄에 들어가기는 했으나 판매량은 도합 1만부에 그쳤다.......More


 
 
line

 

line
 
 

 [전자책] 뜨거운 전자책 시장… “콘텐츠의 힘에 주목하라” -<스포츠한국>

 

 [마케팅] ‘멘토 마케팅’엔 지갑 열린다 -<동아일보>

 

 [출판계] 서·정·시·대…詩가 돌아왔다 -<헤럴드경제>

 

 [트렌드] 휴가 스트레스 -<세계일보>

 
 
line
QR코드 소식
line
 
 

  ▶ 도서명: 국어시간에 고전읽기 시리즈  <나라말>

  ▶ 마케팅 대상: 중·고등학교 국어교사

  마케팅 접근

   1) 통합 마케팅 (IMC접근)

     - 이메일 웹진

     - 나이스북 독서교육 홈페이지(http://www.nicebook.net)

     - 블로그(http://blog.daum.net/naramalbooks/3)

     - 인터넷 서점

   2) 인터넷 서점과의 링크를 통해 직접 구매 유도

 
 
line

책QR 바로가기

 

공동DM 진행상황
line
 
 

 제 103차 공동DM 발송일정 (3사 출판사 참여시 발송 확정됩니다.)

 

 * 대학/공공/전문도서관 발송일: 7월 25일 발송 예정 (1곳 출판사 이상 참여시 발송 가능)

 * 초등/공공/어린이도서관 발송일: 7월 25일 발송 예정 (2곳 출판사 이상 참여시 발송 가능)

 * 중고등학교 발송일: 7월 25일 발송 예정 (3곳 출판사 이상 참여시 발송 가능)

 * 지역문고 도서관 발송일: 7월 25일 발송 예정 (2곳 출판사 이상 참여시 발송 가능)

        

    참여하실 출판사는 나이스북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.

  

 

   ■  제 103차 공동DM 참여 출판사 현황 ( 2012. 7. 17 현재)

       

대상

   대학/공공/

  전문 도서관

지역문고

도서관

기업

중고등학교

 초등/공공/

 어린이 도서관

신청 수

2

1

0

0

1

 

 

 
 
line

 
공동DM 진행상황


[이전글] [다음글]